OWN YOOHEE STAY

NUWA / 누와

사색이 필요한 당신에게, 누하동에서 풍류를 즐기다.

경복궁 서쪽 마을, 어느 좁고 긴 골목으로 들어선 작은 집입니다. 일부러 찾지 않으면 아마도 모르고 지나칠 10평 남짓의 숨겨진 한옥으로 일상의 풍류, 색다른 고립을 위한 공간으로 만들어졌습니다. 풍류란 풍치있고 멋스럽게 노는 일. 누와는 풍류를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와유'를 제안합니다.

STAY DAYOFF / 스테이 데이오프

쉼이 필요한 날, 서촌의 작은 한옥을 만나다.

떠들썩한 서촌 먹자골목 길의 한켠, 굽이굽이 좁은 골목길을 따라 걸어 들어오면 작은 한옥을 만날 수 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삶에서 약간의 거리를 두고 툇마루에 걸터앉아 차를 마시며 함께 머무는 사람들과 오래되고 작은 것들을 바라보며 여유를 가져보는 공간 속 그 가치를 느껴보세요.

SOMEWHERE / 썸웨어

어딘가에 숨어있는 나만의 작은 산장

인왕산 수성동 계곡 물길 근방. 구불진 골목을 따라 시간이 흐르는 집으로 떠나봅니다. 각기다른 모습의 방 속에서 흩어졌던 과거의 나와 조우하며 과거의 집에서 은자가 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외부로부터 단절되어 현재의 삶을 잠시 내려두고 비밀스러운 풍류를 즐기는 공간입니다.

ADAMHANOK / 아담한옥

서촌 골목 안, 아늑한 독채 한옥

아담한옥은 적게 소유하며 본질적인 행복을 추구하는 미니멀 라이프의 가치를 탐구해가는 사람들은 위한 공간이자 빠르고 복잡학게 흐르는 현대인의 안식처를 꿈꾸며 기획되었습니다. 경복궁 옆 한옥이 지켜진 동네 서촌의 골목 안에서 느린 듯 조용히 휴식할 수 있는 작은 집. 차분히 사색하는 시간의 가치를 경험하기를 바랍니다.

OF ONEBOOKSTAY / 일독일박

바쁜 일상을 다독이는, 온전히 책과 나를 위한 시간.
서촌의 좁은 골목길을 따라가다 보면 만나는 작은 한옥. 일독일박(一讀一泊)은 그 이름처럼 복잡한 생각과 하루를 벗어두고, 한 권의 책과 조용한 이야기로 온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입니다. 중정의 자작나무와 햇살 아래, 물에 발을 담그고 책을 읽거나 차를 마시고, 때로는 다락에서 생각들을 직접 손글씨로 정리해 보세요.

LOST HOUSE / 하은재

영화와 휴식이 있는 숨은 은자들의 거처

세상으로부터 숨어든 자의 집에 대한 '다산 정약용'의 '은자의 거처'에서 영감을 얻어 '하은재(下隱齋)'라는 이름을 지닌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어디론가 숨어들고 싶은 이들을 위한 곳, 하은재에서 한옥의 경험을 넘어 일상을 맴돌던 삶의 질문들과 조우하는 시간을 갖기를 바랍니다.

HANOKESSAY SEOCHON / 한옥에세이 서촌

현대적인 사랑(舍廊)의 공간

도심의 빛과 소음, 날 선 긴장과 경쟁 속에서 일상을 잃어가는 사람들. 지금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환대란 어떤 의미여야 할까요. 서촌은 서울의 전통과 변화의 모습을 간직한 오랜 역사를 가진 동네입니다. 한옥이 모여 있는 누하동의 작은 골목 안쪽 깊숙이 서촌이 가진 삶의 모습을 담고 있는 한옥에세이 서촌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한옥에세이 서촌은 이시대의 사람들이 원하는 환대와 감사의 경험을 전해주고자 합니다.

HIDDEN STAY

NUJUNG / 누정

일상의 복잡함을 비워내고 지금에 머무는 연습

누각 누(樓), 정자 정(亭). 누각 아래 있는 정자라는 뜻으로 붙여진 이름입니다. 자연을 곁에 두고 담백한 풍류와 명상을 즐겼던 선조들의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이 곳, 한옥마을 속 작은 안식처를 꿈꾸는 공간입니다. 온몸으로 자연을 느끼며, 오롯이 자연의 소리에 귀 기울여 내 안의 호흡을 되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지금, 여기 나에게 집중해보세요.

HUMIJIN / 후미진

날 것의 공간에서 경험하는 오감(五感)의 정화

구불구불한 서촌 골목의 끝자락, 낯선 날것의 공간 후미진. 때로는 외부 소음으로부터 벗어나 내면의 동굴로 향하듯, 나만이 알고 있는 은밀한 곳에서 온전히 자신과 대면하는 몰입할 수 있도록 ‘정화(停火)’의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 어떨까요. 따스한 차 한 잔 곁들여 흐르는 물소리에 따라 호흡하고, 솔직하게 나와 마주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야말로 새로운 경험이 될 것입니다.

JAEYA / 재야

옛집이 남긴 그림 속에서, 머무름이 작품이 되는 공간

서촌 옥인동의 골목길을 오르면 붉은 외벽의 벽돌집이 자리해 있습니다. 서울의 붉은 벽돌집들을 새로운 주거 형태로 변화시켜 제안하는 ‘레드브릭하우스’의 첫 번째 공간 ‘노모어’에 이은 두 번째 모델로써, 옛 흔적이 쌓여있는 서촌에 녹아든 공간입니다. 서촌 자락과 인왕산이 한눈에 보이는 풍경이 펼쳐진 재야는 조용히 거대한 산수를 품고 있습니다. 마치 그림 속에서 살아가듯 산수의 여운을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OWN OUR BRANDS

OF ONEBOOK / 한권의 서점

한권의 서점은 ‘하나'라는 개념에서 ‘한 단어’를 선정하고 이와 어울리는 한권의 책을 세 평 남짓한 공간에서 소개합니다. 작지만 솔직하게, 화려하진 않지만 담담하게 함께 나눌 수 있는 좋은 시선들을 담으려 합니다. 작은 공간에서 서촌을 찾는 다양한 사람들이 쉬어가는 장소가 되기를 바랍니다. 단 한 가지에 집중하는 시간을 통해 잠시나마 일상에서 벗어나, 서촌의 느림을 온전히 누릴 수 있는 시간을 경험해 보세요.

MAKEFOLIO SEOCHON / 메이크폴리오 서촌

메이크폴리오 서촌은 한 번의 여행을 넘어 공간과 사람을 연결짓는 지속적인 매개체가 되어, 우리 곁에서 은은히 삶의 풍요를 더해주는 오브제를 소개합니다. 잠재력 있는 아티스트 및 브랜드의 작품과 이야기를 담아 소개하며, 협업을 통해 공간들의 이야기와 가치가 재해석된 오브제를 제작합니다. 일상의 연장선으로 환기될 수 있는 오브제를 향유하며, 대중에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선한 영향력을 만들어 나갑니다.

MAKER SPACE / 서촌창작소

서촌창작소는 경복궁의 서쪽 동네, 서촌을 기반으로 하는 창작자 커뮤니티 공간입니다. 다양한 공예 수업부터 크리에이터와 함께하는 특별한 강연, 그리고 자신만의 작업을 만들 수 있는 메이킹 장비까지. 서촌이 가지고 있는 경험을 더욱 진하게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습니다. 보고, 배우고 만들어 보며 서촌에서의 특별한 경험을 쌓아 보세요. 일상의 창작성을 깨우는 공간, 서촌창작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