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오픈한 한적한 서촌 골목에 위치한 프렌치 레스토랑 물랑(MOULIN). 오너 셰프가 프랑스에서 수집한 빈티지 페퍼밀(moulin de poivre) 컬렉션을 오브제로 연출한 인테리어와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살롱에서 즐기는 프렌치 다이닝. 사전 예약제로만 운영하기에 프라이빗한 공간에서의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르 꼬르동 블루(Le Cordon Bleu) 요리학교에서 프랑스 요리를 전공하고 졸업한 윤예랑 셰프는 정통 프렌치를 기반으로 국내의 제철 식재료를 활용하여 여성 셰프 특유의 섬세한 감성을 더해 풀어낸 정성스럽고 기본에 충실한 클래식 프렌치 요리를 선보입니다. 
 Photo ⓒmap.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