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문학가 이상(1910-1937)이 살았던 집 터의 일부입니다. 이상을 기억하고 지역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이 자유롭게 방문하여 휴식 및 관람할 수 있도록 무료로 개방하고 있습니다.
좁은 골목길들, 세월의 흔적이 엿보이는 기와지붕, 감성적인 가게들까지.
서촌만이 주는 분위기를 따라 거닐다보면 자연스럽게 발길은 이상의 집으로 향하는 듯 합니다.
Photo ⓒhttps://blog.naver.com/you1620